뉴스 > 정치

새정치 컷오프 D-2…대선 패배 책임론 공방

기사입력 2015-01-05 19:40 l 최종수정 2015-01-05 21: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새정치민주연합의 차기 지도부를 선출하는 전당대회 예비경선인 컷오프가 이틀 뒤로 다가왔습니다.
컷오프 세 자리를 두고 경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문재인 후보에 대한 대선 패배 책임론 공방이 과열되고 있습니다.
윤지원 기자입니다.


【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의 전당대회 컷오프를 코앞에 두고 당권 경쟁이 과열되고 있습니다.

특히, 선두를 달리는 문재인 의원에 대해 지난 대선 패배 책임론을 두고 견제가 거셉니다.

박지원 의원은 다음 대선에서도 패배할 수 없다며 문 의원의 잇따른 당권과 대권 도전을 비판했습니다.

▶ 인터뷰 : 박지원 /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어제)
- "혹자는 당권 2년 하고 3년 후에 대통령 후보를 결정하지 않느냐는 한가한 얘기를 하는데, 이것은 지난 7년 전 두 번의 대통령 선거에 실패하고 친노 비노로 지금까지 계파싸움을 하는 사람들로서는…. "

아예, 다음 대선에 불출마를 선언하라고 문 의원을 압박하기도 했습니다.

▶ 인터뷰 : 박주선 /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 "문재인 후보 같은 분은 저는 당대표에 출마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만, 특히나 당대표 출마를 강행하려면 이제는 대선후보 포기 선언을 해야 합니다."

문재인 의원은 대선 패배 책임론에 휘말리지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 인터뷰 : 문재인 /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 "그냥 자기 잘하는 것 이야기하시면 되죠. 모든 선거가 그렇습니다만 네거티브로만 가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봅니다."

새정치연합 당권 경쟁이 뚜렷한 이슈를 찾지 못하면서 문재인 의원을 둘러싼 계파 갈등만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윤지원입니다. [ jwyuhn@gmail.com ]

영상취재 : 이권열 기자
영상편집 : 김경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감사원, '서해 피격' 관련 문재인 전 대통령에 서면조사 통보
  • 민형배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 한 사람이 서명 추정"…국민대 "문제 안 돼"
  • '공소장 2건' 이재명 정조준…검찰 수사 어디까지?
  • 가습기 살균제 성분 들어가 판매금지 됐는데…온라인에서 버젓이 판매
  • '11명 성폭행' 김근식 등교시간 외출 제한…하교시간 제외 우려
  • 국군의날에 중국군 장갑차 등장·'멸공' 아닌 '승리'?…"군 실수·외빈 배려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