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신기남 더민주 탈당, ‘로스쿨 아들 구제 의혹’ 후폭풍?

기사입력 2016-02-14 14:54

신기남 더민주 탈당, ‘로스쿨 아들 구제 의혹’ 후폭풍?

신기남 더민주 탈당 소식이 주목을 받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4선 중진인 신기남(서울 강서갑) 의원이 14일 당의 징계조치에 불복, 탈당했다.

신 의원은 '로스쿨 아들 구제 의혹'으로 당 윤리심판원으로부터 당원 자격정지 3개월을 처분받아 당 후보로서 총선 출마 자격이 박탈되는 상황이었다.

신기남 더민주 탈당
↑ 신기남 더민주 탈당

신 의원의 탈당으로 과거 소장개혁파로서 '정풍운동'을 주도하고 2003년 열린우리당 창당의 주역이었던 이른바 '천·신·정(천정배·신기남·정동영) 3인방' 모두 당을 떠나게 됐다.

신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저의 개혁동지인 천정배, 정동영이 당을 떠났어도 저만은 당을 지켜야 한다고 다짐했지만, 당에 남아있기를 그만두려 한다"며 탈당과 함께 20대 총선 출마 입장을 밝혔다.

그는 "당 지도부와 윤리심판원은 저에게 장발장이 될 것을 요구했다. 사실에 눈감고 저에게 당을 위한 정치적 희생물이 돼달라고 노골적으로 요구하고 있다"며 "장발장이 되길 거부한다. 정의롭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불복 입장을 밝혔다.

이어 "12월초 '신기남은 아웃시킨다', '노영민은 불출마할 것이다', '모 변호사가 서울 강서갑에 전략공천 받을 것'이라는 세가지 소문이 이미 떠돌았고, 저는 절대로 그럴 리가 없다고 일축했지만 막상 이 모든 소문이 현실이 되니 전율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잘못 알려진 사실을 바로잡는 일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당의 대표도 당의 정체성과 맞는지 여부를 살피지 않고 외부 인사에 넘겨 버렸다. 참으로 무책임한 일"이라면서 "이제 국회의원들은 외부의 등급평가에 목매다는 옹졸한 처지에 처해졌고, 소위 신진인사들은 선배 국회의원들을 기득권으로 매도하며 점령군처럼 행세하고 있다"고 신진인사들을 비판했다.

그는 "총선을 불과 2개월 남긴 이 중요한 시기에 더욱 자유로운 입장에서 야권의 변화와 통합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당 뉴파티위원회 소속이자 인재영입위원회 부위원장인 금태섭 변호사가 이 지역에 출마선언을 한 상태여서 신 의원의 출마 강행으로 서울 강서갑의 20대 총선은 '일여다야(一與多野)' 구도로 치러지게 됐다.

신 의원의 탈당으로 천·신·정 3인방의 행보에도 다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천 의원은 광주 공천이 어려워지자 지난해 4·29 보궐선거에 광주서을에 무소속으로 출마, 야권의 심장부에 깃발을 꽂으면서 화려하게 부활했으며 독자세력화를 추진하다 국민의당에 합류해 당 공동대표직을 맡고 있다.

지난해 4·29 관악을 보궐 선거에서 낙선한 뒤 고향인 전북 순창에서 칩거해온 정 전 의원은 이번 총선에서 전주 덕진 출마 결심을 굳힌 상태로, 금주 안으로 출마 선언을 할 예정이다. 정 전 의원은 당초 무소속 출마 쪽으로 가닥을 잡았으나 국민의 당 합류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막판 고심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해 '김상곤 혁신위' 시절 당 혁신위원으로 활동했던 정춘숙 전 한국여성의전화 상임대표는 이날 더민주에 입당했다. 정 전 의원은 비례대표 출마 의지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

김상곤 영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정 전 대표를 영입했다고 밝혔으며, 정 전 대표는 비례대표 공천룰을 만든 전 혁신위원이 비례대표로 출마하는 것에 대한 논란이 있을 수 있다는 지적에 "제가(저에게) 특별히 이익되는 부분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신기남 더민주 탈당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