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단독]공무원도 안 쓰는 공무원 메신저, 강제 설치 '논란'

기사입력 2016-09-23 06:40

【 앵커멘트 】
행정자치부가 모바일 전자정부를 실현하겠다며 공무원 전용 모바일메신저를 만든 뒤 공무원들에게 다운로드를 강제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국민 세금으로 경품까지 뿌리며 사업 성과를 부풀리는 정황을 윤지원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 기자 】
행정자치부가 만든 공무원 업무전용 메신저 '바로톡' 입니다.

10억 원 가까운 예산을 투입해 작년 10월 완성했는데, 9개월간 설치한 공무원은 전체의 2%밖에 안 됩니다.

저조한 성과를 우려했는지, 행자부는 지난달 각 부처에 공문을 보내기 시작합니다.

모두 설치하게 한 뒤 설치 현황을 제출하라는 것입니다.

공문이 일선 소방서까지 내려가며 한 달 만에 가입자 수는 6배나 늘었습니다.

그러나 복잡한 설치 절차와 불편한 사용방법을 두고 불만이 쏟아지자 이번엔 유인책까지 내놓습니다.

새로 설치했거나 많이 이용한 사용자에게 커피부터 피자, 블루투스 이어폰까지 주겠다는 것입니다.

심지어 설치를 늘리겠다며 최신형 스마트폰을 경품으로 내걸기까지 했습니다.

모두 국민 세금입니다.

▶ 인터뷰 : 강석호 / 새누리당 의원
- "전 공무원에게 필요하겠느냐 의문이 많이 들고, 꼭 필요하다면 보안을 취급하고 다루는 극히 제한된 공무원에게만…."

행자부 측은 아이폰 서비스

를 시작하며 대대적으로 홍보했기 때문에 가입자가 늘어났다는 입장입니다.

▶ 인터뷰(☎) : 행정자치부 관계자
- "홍보도 많이 하고, 문서도 기관별로 뿌리면서 적극적으로 알렸죠."

급조해 성과를 내려는 부처의 무리함에 일선 공무원들만 피곤합니다.

MBN뉴스 윤지원입니다.

영상취재 : 서철민 VJ
영상편집 : 송현주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