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기소된 추미애 “권력시녀로 전락한 정치검찰…허위조작 기소”

기사입력 2016-10-13 11:29 l 최종수정 2016-10-14 11:38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3일 “제1야당의 대표조차 기소한 것을 보면 검찰은 더는 국민의 검찰이 아니라 권력의 시녀로 전락한 정치검찰로 막 가기로 한 모양”이라며 “허위조작 기소이자 명백한 검찰의 기소권 남용”이라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박근혜 정부의 검찰이 저를 포함한 더민주 소속 의원들을 물불 가리지 않고 마구잡이 기소했다”며 “정작 기소해야 할 사람들은 따로 있다는 것을 국민은 안다”고 말했다.
검찰은 추 대표와 윤호중 정책위의장 등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를 포함한 14명의 의원들을 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추 대표는 “최순실·우병우 사건을 덮기 위한 물타기, 치졸한 정치공작, 보복성 야당 탄압”이라며 “땅에 떨어진 검찰개혁이 국정 제1과제여야 한다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2003년 12월 6일 당시 법원행정처장과의 면담에서 제 지역구에 있는 동부지법 존치를 요청했고 그런 방향으로 전행되게 하겠다고 공감을 표해준 것은 사실”이라며 “검찰은 총선에서 지역발전공약 설명하는 과정에서의 그 장면을 짜맞추기식 기획 수사하면서 허위사실 공표 이유로 기소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저는 법에 따라 당당히 응하겠지만 법을 빙자해 정권비리를 감추려 한다면 절대로 좌시하지 않고 단호히 맞서 싸우겠다”며 “반드시 대

선에서 승리해 정의를 바로 세우고 검찰을 국민에게 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앞서 검찰은 12일 추 대표를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공표)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 수사는 지난 총선에서 추 대표와 맞붙었던 정준길 새누리당 전 후보 측의 고발로 이뤄졌다.
[디지털뉴스국 이명주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