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재벌총수 청문회] 여의도 몰려온 기업인들…동선·경호 확인

기사입력 2016-12-06 10:43

[재벌총수 청문회] 여의도 몰려온 기업인들…동선·경호 확인

청문회 / 사진=MBN
↑ 청문회 / 사진=MBN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가 열린 6일 여의도에는 이른 아침부터 기업인들이 몰려들었습니다.

총수들이 특위 청문회에 출석하는 8대 그룹의 임직원들은 일찌감치 국회로 출근, 총수들의 동선과 준비상황을 확인했습니다.

국회 도착과정에서부터 언행 하나하나가 전국에 중계되는 만큼 총수들의 일거수일투족에 신경을 쓰는 모습이었습니다.

국회 홍보팀과 대관 관계자들은 주차장에서부터 출입 안내실을 거쳐 2층 대기장과 청문회장까지 이동 통로를 일일이 점검하며 국회 관계자와 논의를 주고받았습니다.

한 대기업 관계자는 "1층은 어느 정도 동선 확보가 이뤄졌지만 2층 대기실에서 청문회장까지 가는 복도에서 혼잡해 안전사고가 생기지는 않을지 걱정"이라며 분주히 움직였습니다.

취재진과 기업인 등이 대거 몰리면서 국회 출입 로비에서는 줄이 길게 늘어섰고, 한참을 기다려야 출입증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오전 9시 20분을 넘어서면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시작으로 기업 총수들이 속속 도착했습니다.

총수들은 일반 방문객처럼 국회 검색대를 통과, 안내실에서 직접 신분증을 보여주고 출입증을 받았습니다.

먼저 국회에 와 있던 그룹사 직원들이 총수가 도착하면 미리 작성해 둔 출입 신청서를 제출하는 방식이었습니다.

다만 허창수 GS그룹 회장은 준비된 출입증이 없어 안내 데스크에서 잠시 머뭇거리는 해프닝이 있었습니다.

옆에 있던 직원이 자신의 출입증을 대신 건네려 했지만, 국회 직원이 이를 제지했고 허 회장은 새로 출입증을 받아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국회 내에서 총수들의 경호와 안내는 국회 측에서 맡았습니다. 일부 기업은 '과잉경호' 논란을 의식한 탓인지 수행원들도 최소화했습니다. 다만 정몽구 회장 곁에는 그를 늘 수행하던 경호원 다수가 그를 따랐습니다.

같은 시간 국회 입구는 취재진과 기업 관계자들뿐만 아니라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몰려 큰 혼잡을 빚었습니다.

'박근혜정권퇴진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 소속 재벌구속특별위원회(재벌특위)' 관계자 10여 명은 '재벌총수 구속!' '전경련 해체' 등의 피켓을 들고 시위를 했습니다.

국회 경호 관계자들이 막아섰지만, 이들은 "박근혜와 공모한 재벌총수를 구속하라"고 외쳤습니다.

특히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도착했을 때는 유성기업노조 조합원들이 "정몽구를 구속하라"를 외치며 달려들기도 했습니

다.

현대차 협력업체인 유성기업 노조는 현대차가 유성기업 산하에 어용노조를 만드는 등 기존 노조를 파괴하려 했다고 주장하며 지난 5월부터 서울 양재동 현대차 본사 앞에서 농성을 벌이고 있습니다.

당시 국회 출입구에서는 견학을 온 초등학생들이 흥미로운 표정으로 현장을 지켜봤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