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황교안 "일하는 총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기사입력 2017-05-11 17:20 l 최종수정 2017-05-18 17: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이임사에서 "말하는 총리가 아니라 일하는 총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해 왔다"고 말했다.
황 전 총리는 11일 서울 정부청사 별관에서 이임식을 갖고 "돌이켜보면 지난 몇 달간 국정 여건이 엄중한 상황에서 대통령 권한대행으로서 무거운 중압감에 밤잠을 쉽게 이루지 못하는 날들이 많았다"며 소감을 밝혔다.
황 전 총리는 이임식에서 "국민의 관심 속에 새 정부가 출범했다"며 "저는 이제 제게 주어진 소임을 내려놓고 국민의 한 사람으로 돌아간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부족한 저를 아낌없이 지지하고 성원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어려운 시기에 저와 함께 일 해주신 국무위원과 모든 공직자 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유례없는 절체절명의 어려움 속에서 국가안위와 국민생명을 최우선으로 노심초사를 거듭했다"며 "국정 안정화를 최우선 목표로 국가안보와 경제, 민생안전과 국민안전 등 4대 분야에 모든 힘을 쏟았다"고 자평했다.
또 "북핵에 적극 대응하면서 경제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복지 사각지대 해소와 취약계층 보호 생활치안대책, AI 확산방지 등에 진력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청년 일자리 창출, 저출산 문제 등 시급히 해결해야 할 과제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이제는 새 정부를 중심으로

모든 국민이 합심해서 새로운 대한민국의 미래를 만들어 가야 한다. 국민 모두가 행복한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조국에 대한 자긍심을 잃지 말고 긍정의 힘, 배려와 관용의 정신으로 나아가야 하고 사회적 대합의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디지털뉴스국 이경서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공공기관 기관장 전용차량 운행기록은 '빈칸'…전수조사 676곳 중 22%
  • 윤 대통령 부부 옆에 선 여성…알고보니 현대가 며느리
  • 지하 화물차 옆 불길 시작…출입구 6개 중 2개만 열려 "법 강화 필요"
  • "이대로 투표 어렵다" 선관위에 지자체 공문 전달 안 한 행안부
  • 23년 전 '이해민 살인사건' 범인 종신형 취소 석방에 유족 항소
  • 서울의대 출신 유튜버, 동문 여의사 '외모 품평'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