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임종석 "北 뚜렷한 비핵화 의지 명문화 한다면 회담 성공"

기사입력 2018-04-26 20:47 l 최종수정 2018-05-03 2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비핵화 합의 수준 예상 어려워…北도 북미회담까지 고민"
"'판문점 선언' 명명 희망…리설주 여사 동행은 미정"



대통령 비서실장인 임종석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은 26일 "(북한의) 뚜렷한 비핵화 의지를 명문화 할 수 있다면, 더 나아가 이것이 한반도에서의 완전한 비핵화를 의미함을 정확히 확인할 수 있다면 이번 회담이 매우 성공적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임 위원장은 이날 오전 일산 킨텍스 메인프레스센터(MPC)에서 '비핵화와 관련해 더 고도의 합의가 나올 수 있나'라는 취재진 질문에 "저희 참모진으로서의 바람"이라고 전제하고 이같이 말했습니다.

임 위원장은 앞서 질의응답 전 공식 브리핑을 마치고도 "한 말씀만 더 드리겠다"면서 한반도 비핵화가 얼마나 풀어내기 어려운 의제인지 언급했습니다.

그는 "이번 정상회담은 무엇보다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이란 핵심의제에 집중된 회담"이라며 "북핵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고도로 발전한 이 시점에 비핵화를 합의한다는 것은 1990년대 초, 2000년대 초에 이뤄진 비핵화 합의와는 근본적으로 그 성격이 다르다고 할 수 있다. 이 점이 이번 회담을 어렵게 하는 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지난 특사단 평양 방문에서 확인한 비핵화 의지를 양 정상이 직접 어느 수준에서 합의할 수 있을지, 그리고 이것을 어떤 표현으로 명문화할 수 있을지가 어려운 대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이어 "비핵화에 대한 명시적 합의가 있다 해도 그것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까지 정상 사이에서 공감을 이룰 수 있을지 참모들이 결정할 수 없다"며 "결국 가장 핵심은 정상들의 몫으로 고스란히 남겨졌다"고 부연했습니다.

임 위원장은 다만, 비핵화와 관련한 합의를 더 고도화 하기 위해 회담을 하루 더 연장하는 방안은 현재로써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비핵화와 관련해 어느 수준에서 합의할지 참 어렵다. (비핵화 합의가) 남북간 회담에서 전부 완료할 수 있는 부분도 아니어서 더더욱 그렇다"며 조만간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을 의식했습니다.

임 위원장은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동행하는 북측 수행원들에 대해 "군 핵심 책임자와 외교라인이 들어있다"며 "저희로서는 처음에 예상하지 못했던 부분"이라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북측 역시 이번 회담을 남북정상회담만으로 떼어서 보지 않고, 이어질 북미정상회담과 이후 다양하게 진행될 국제사회 협력까지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받아들인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는 "이번 회담에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 남북 긴장완화에 대한 내용이 중요하게 다뤼지는 만큼 수행원에 군 핵심 책임자가 포함된 것으로 이해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임 위원장은 "내일 두 정상 간에 합의가 이뤄지고 이를 명문화하면 '판문점 선언'이 됐으면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 합의의 수준에 따라서 아까 설명한 것처럼 판문점 평화의집 앞마당에서 정식 발표할 수 있을지, 서명에 그칠지, 실내에서 간략히 발표할지 아직 남아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김 위원장이 부인 리설주 여사와 동행할지에 관해서는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 협의가 완료되지 않았다"면서 "오후에

혹은 만찬에 참석할 수 있기를 많이 기대하고 있으나, 아직 확정적으로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김 위원장 일행의 동선과 관련, "오전 회담을 마치고 나면 양측이 별도의 오찬과 휴식을 한다"며 "그러는 동안 (김 위원장을 포함한) 북측은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으로 돌아갔다가 오후 일정에 다시 합류한다"고 전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화성-12형 추정 미사일 '정상각도' 발사…괌까지 타격 가능
  • 일본 열도 5년 만에 통과…홋카이도 한때 대피령
  • 뇌물 받도 터널 부실시공에 눈감아…국토관리사무소 공무원 3명 구속
  • 검찰 '성남FC 의혹' 벌써 세번 째 압수수색…농협·현대백화점 등 7곳
  • ‘김밥 40줄' 주문하고 ‘노쇼'한 50대 남성…벌금 300만원 약식기소
  • "마약검사비 120만원, 내가 냈다"…경찰 체포 상황 전한 이상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