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송영무 장관 "잘못된 5·18역사 바로잡겠다."

기사입력 2018-05-14 14: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송영무 국방부장관이 14일 국립 5·18민주묘지 참배 계획을 갑작스럽게 취소했다.
송 장관은 오전 10시 10분부터 5·18묘지를 참배한 뒤 5·18기념재단, 5월 3단체(유족회·구속부상자회·부상자회) 대표자와 면담이 예정돼 있었다.
이날 5·18묘지 입구에서는 5·18 역사왜곡 조직(5·11 위원회) 참여 이력으로 논란을 일으킨 서주석 국방부 차관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가 열렸다.
집회를 개최한 일부 시민단체(광주진보연대 등)들은 "송 장관은 5·18묘지 참배에 앞서 서 차관의 사퇴 요구에 대한 답을 분명히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대해 김택 국방부 공보담당 중령은 "장관께서 오늘 참배하려는 목적은 5·18 희생자에게 조의를 표하고 진상규명위원회 활동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약속을 하는 것이었는데 현장에게 목적과 다른 형태로 변질될 것을 우려해 참배를 취소했다"고 설명했다.
송 장관은 이날 11시께 5·18관련 3단체 대표들을 광주송정역에서 만났다.
송 장관은 이들에게 5·18묘지 참배를 취소한 이유에 대해 "플래카드를 내걸고 항의하는 광주시민들 모습이 뉴스에 나오면 좋지 않은 이미지를 국민에게 줄 수 있다"면서 "이달 안에 제가 버스를 내드릴테니 국방부로 오셔서 하고 싶은 이야기를 다 해달라"고 설명했다.
이어 5·18묘지 참배는 다음에 꼭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군이 유야무야하니까 5·18에 북한 특수군이 개입했다는 주장이 나온다"는 대표들의 지적에 대해 송 장관은 "국군의 이름으로 잘못 적은 역사를 바로잡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방부가 발간한 책들 가운데 조작된 내용을 담은 것들을 잘못됐다고 설명하는 기회를 마련할 것이며 자료가 부실한데다 허위, 조작이 많아 시간은 걸리겠지만 염려하지 말아달라"고 덧붙였다.
1980년 5월 당시 광주에 투입된 계엄군 병력이 성범죄를 저질렀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여성가족부와 협의해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이와관련 "피해자들과 면담하는 조사관은 여성으로 구성할 것

"이라면서 "조사도 여성가족부가 주도하도록 협의할 것"이라고 했다.
5·18 3단체 대표들은 이날 면담에서 진상규명위원회 인원 확대를 위한 '5·18 진상규명 특별법'시행령 마련과 광주에 주둔했던 505보안대 활동 내용에 대한 진상규명을 송 장관에게 건의했다.
[광주 = 박진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여당 지도부와 200분 만찬…주호영에 "수고했다" 포옹
  • 대만 지방선거, 집권 민진당 참패·국민당 승리
  • 남욱-유동규 법정서 진실게임 설전…누가 거짓말하고 있나
  • 총파업 사흘째 물류 '뚝'…화물연대-국토부 28일 첫 교섭
  • 가나전 하루 남았는데…'종아리 통증' 김민재, 팀훈련 불참
  • '수능 전국 2등' 아들 사망 군 부실 수사 의혹...재정 신청 기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