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박원순 시장 "오직 반듯한 서울·文정부 성공만 생각"

기사입력 2018-05-17 15: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훈토론회서 발언하는 박원순 [사진제공 = 연합뉴스]
↑ 관훈토론회서 발언하는 박원순 [사진제공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는 17일 "(3선에 성공해) 다시 4년이 주어지면 시행착오가 필요 없기 때문에 내용을 훨씬 더 꽉 채워 도시의 운명을 바꿀 자신이 있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도시의 패러다임을 바꿨다"며 "1970·80년대에는 국가발전이 고속 성장과 개발주의에 머물러 있었다면 시민 삶에 투자하고 삶의 질을 높여 성장에 기여하는 패러다임으로 바꿔왔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3선 성공 후 대선 도전에 나설 것이냐'는 질문에는 "제가 공적 사회활동을 하며 어떤 직책을 생각하며 인생을 살지는 않았다"며 "서울을 반듯한 도시로 만들어 문재인 정부가 성공하는 것이 국가의 운명에 중요하기 때문에 오직 그 생각만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발언하는 박원순 [사진제공 = 연합뉴스]
↑ 발언하는 박원순 [사진제공 = 연합뉴스]
그는 "과거 제가 처음 당선됐을 때 무소속이라

잘 몰랐는데 선거나 큰 정치적 결정과 추진에는 정당이 참으로 중요하다"고도 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는) 만나지 않아도 잘 통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청와대나 정부 인사들이 서울시 출신도 많고 저와 친한 분이 많아 소통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언급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홍준표 "박원순 '채홍사' 있었다는 소문도…진상규명 나서라"
  • '코로나19 진정세' 중국서 돼지열병 이어 구제역도 발병
  • 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은 대한민국 대전환 선언"
  • 초등학생이 직장암 논문을?…중국서 '대리작성' 논란
  • 부엌 침입한 곰과 싸워 물리친 미 50대…얼굴·목 중상
  • 진짜 '금값'된 금…장중 사상 최고치 경신 '7만원' 넘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