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민주당 전당대회 앞두고 의견 갈린 '3철'

김종민 기자l기사입력 2018-08-08 19:30 l 최종수정 2018-08-08 20: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른바 '3철'로 불리는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죠.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양정철 전 청와대 비서관 그리고 전해철 민주당 의원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민주당 전당대회에 개입하지 말자는 논의를 했다는데, 의견이 좀 갈렸다고 합니다.
김종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민주당 당권 레이스에서 후보들이 가장 강조하고 있는 건 바로 '문심 마케팅'.

문재인 대통령과의 친분입니다.

▶ 인터뷰 : 송영길 /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 (지난 4일)
- "문재인 대통령의 총괄선대본부장으로 온몸을 다해 뛰었습니다. "

▶ 인터뷰 :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 (지난 3일)
- "제 정치 인생의 마지막 소임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고락을 함께하겠습니다."

문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 자신을 돕고 있다고 유세하기도 합니다.

▶ 인터뷰 : 김진표 /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 (지난달 29일)
- "전해철 후보 진영에서 우리당 의원 30여 명이 함께 참여해서 활발한 토론을 거쳐서 저한테 줬던 의견을 제가 좀 더 강화시켰고…."

친문 마케팅이 과열 조짐을 보이자 문 대통령의 핵심 측근으로 불리는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양정철 전 비서관 그리고 전해철 민주당 의원이 지난 3일 저녁 자리를 함께했습니다.

일단 세 사람은 친문 마케팅을 포함해 지나친 당권 경쟁은 대통령에게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점에는 공감했습니다.

하지만, 중립 선언 문제를 두고는 의견을 달리했습니다.

현실 정치에 거리를 두고 있는 이 전 수석과 양 전 비서관은 '중립을 지키자'고 뜻을 모았지만, 전해철 의원은 그럴 수 없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전 의원은 2~3일 내 전당대회와 관련해 자신의 입장을 밝힐 예정입니다.

MBN뉴스 김종민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이임재 전 용산서장 첫 통화 보고는 '10시 32분'…위증 가능성 커져
  • [단독] "경찰이 9시 32분 무정차 요청"…이태원역 거부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결렬...아침 첫차부터 파업 돌입
  • "휘발유 없습니다"…기름 떨어진 주유소 '확대'
  • 가나전 논란의 순간들...심판은, 벤투는 왜?
  • [카타르] 팔 맞고 들어간 가나 선제골, 득점 인정된 이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