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남북, 10·4행사 `뒤풀이 만찬`…이해찬 "내년 서울서 했으면"

기사입력 2018-10-06 06: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10·4선언 채택 후 11년 만에 평양에서 첫 공동행사를 연 남북이 5일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만찬을 함께하며 내년 행사를 기약했다.
노무현재단 이사장 자격으로 방북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이날 밤 고려호텔에서 남측 주재로 열린 합동 만찬에서 만찬사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선언과 평양 공동선언으로 한반도 평화를 일궈내고 있다"며 "10년간 남북관계가 얼어붙었는데, 과거를 잊지 않아야 미래를 개척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노무현 대통령은 지난 10·4 선언 당시 군사분계선 넘어 평양에 오면서 많은 사람 넘어가면 닳아 없어져 저절로 통일될 것이라고 했다"며 "저희도 앞으로 많이 밟고 다녀 없어지게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어제, 오늘 점 하나 찍고 가는 게 아니다. 평화의 길을 만드는 첫걸음을 시작하는 것"이라며 "한반도 통일까지 가는 길까지 많은 새길을 열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내년에는 서울에서 (10·4선언) 기념식을 했으면 좋겠다"며 "북쪽에서 보여준 정성과 환대에 더 극진하게 '응징'을 하도록 하겠다"고 농담해 좌중에서 웃음이 터져 나오기도 했다.
그러면서 "훈훈한 바람이 더 번져나가서 새로운 한반도 평화 오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건배하는 조명균-리선권-이해찬<br />
<br />
    (평양=연합뉴스) 5일 오후 평양 고려호텔에서 열린 10.4선언 11주년 기념 민족통일대회 만찬에서 남측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부터), 북...
↑ 건배하는 조명균-리선권-이해찬

(평양=연합뉴스) 5일 오후 평양 고려호텔에서 열린 10.4선언 11주년 기념 민족통일대회 만찬에서 남측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부터), 북측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남측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건배를 하고 있다. 2018.10.5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때린 적 없고 사과할 마음 없다"…발뺌하는 감독·선수들
  • "지휘 배제는 위법" 보고 받은 윤석열…최종 입장 '고심'
  • [단독] 부산 감천항 베트남 선원 4명 야반도주…당국은 책임공방만
  •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경찰 "미필적 고의 살인 혐의도 검토"
  • "추가 대책 앞두고 문의 이어져"…미니 신도시 지정될까
  • [단독] 안철수-윤상현 단독 오찬 회동…차기 대선 논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