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배현진 광기 "피맛은 광기불러"…무슨 뜻?

기사입력 2018-12-12 07:07 l 최종수정 2019-03-12 0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자유한국당 배현진 비상대책위원회 대변인이 세월호 유가족 동향 조사를 지시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다 극단적 선택을 한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관의 빈소를 찾은 후 "문재인 정부는 이제라도 보복의 칼날을 거두어야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배 대변인은 지난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고인이 되어버린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을 조문하고 왔다"고 운을 뗐습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이제라도 보복의 칼날을
거두어야 한다"며 "정권 2년차, 벌써 검사 한 분과 장성 한 분이 억울함을 호소하며 목숨을 버렸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언제까지 전 정권 찌르며 적폐 정치를 연명할 수 있겠냐"고 반문했습니다.

배 대변인은 "피

맛은 광기를 부른다. 악업은 반드시 스스로에게 돌아올 것"이라며 "인간은 때로 가슴에 묻고 시간에 희석시켜도 하늘은 잊지 않는다. 인과는 응보하며 사필귀정"이라고 밝히며 글을 마쳤습니다.

한편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관은 세월호 유가족 동향 지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다 지난 7일 서울의 한 오피스텔에서 투신해 사망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삼성전자 '어닝쇼크'…영업이익 31.7% 급감 [김주하 AI 뉴스]
  • 홍준표가 맹비난한 '국힘 중진 의원 N·J·H'는 누구?
  • 대낮에 아내 살해한 남편, 자신 제압한 시민에 "너도 이해할 걸?"
  • 헌재 "훔칠 의사 확인 안됐는데 기소유예는 평등권 침해"
  • 美 경찰 '정전 사태' 주범 공개에 네티즌 '빵'터졌다..."키 84cm·몸무게 16kg"
  • 근무 5분 만에 '편의점털이'한 아르바이트생…알고 보니 동종 전과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