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해찬 "대타협기구 필요…시민 편의 보장위해"

기사입력 2018-12-19 10: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택시업계와 카풀업계 갈등 조정을 위한 대타협기구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타협기구를 만들어 수용자인 시민의 편의를 보장하고, 20만 종사자의 안정성을 보장하는 방안을 찾아야 할 것 같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현재로 봐선 대화의 여지가 충분히 있다"라며 "두 가지 기준으로 당 태스크포스가 좋은 안을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은 위험의 외주화와 관련한 당정회의를 개최한다"라며 "태안화력발전소 사고 원인을 조사해야 하고,

경영 방식의 근본적인 변화가 필요하다. 안전과 삶을 존중하는 문화가 반드시 정착돼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해찬 민주당 대표와 당내 정책위원회 택시·카풀 태스크포스(TF) 소속 인사들은 18일 오전 국회에서 택시 4개 단체와 간담회를 열었다.
[디지털뉴스국 노경민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박진 해임건의안' 민주당 단독 처리…"협치 파괴" vs "책임 마땅"
  • 법무부, '재소자 편의제공' 교도관 직위해제...교정 당국, 수사 착수
  • 북한, 5일 동안 3번째 탄도미사일…한미일 연합훈련·해리스 부통령 방한 겨냥했나
  • 신림동 고시원 건물주 살해 혐의 30대 남성 구속
  • 김진태 강원지사 "내 이야기다" 한마디에 영화 흥행 차질 항의
  • "'필로폰 투약' 돈스파이크의 다중인격·의처증은 대표적 마약 부작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