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여야, '유치원 3법' 논의 위한 '6인 협의체' 가동

기사입력 2018-12-24 13:14 l 최종수정 2018-12-31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여야 교섭단체 3당은 오늘(24일) '유치원 3법'(사립학교법·유아교육법·학교급식법 개정안) 논의를 위한 '6인 협의체'를 가동하기로 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12월 임시국회의 쟁점 현안을 논의하려고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한 결과 이같이 뜻을 모았다고 전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비공개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3당의 정책위의장 또는 원내수석부대표와 각 당 (교육위원회) 법안심사소위 위원 1명이 참여하는 6인 협의체를 열어 오늘 오후라도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6인 협의체에서 결론이 나지 않으면 패스트트랙(국회법상 신속처리안건 지정)으로 처리할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다"면서 "바른미래당이 법안을 다 성안했는데 민주당이 합의할 수 있으면 그 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올릴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여야는 또 공공부문 채용비리 국정조사 계획서의 본회의 채택을 위해 위원장(민주당 최재성 의원)이 이른 시간 안에 각 당 간사와 협의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야당은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에 따른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을 요구했으나 여당인 민주당의 반대로 뚜렷한 결론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위험의 외주화 방지법'으로 불리는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 처리와 올해 말로 활동이 끝나는 정치개혁특별위원회 등 6개 비상설특위의 활동기한 연장 문제 등도 여야가 절충점을 찾는 데 실패했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유치원 3법과 산업안전보건법, 비상설특위 연장, 국정조사 계획서는 오는 27일 본회의에서 처리해야 한다고 여야가 합의했는데, 한국당에서 운영위 소집에 응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받을 수 없다는 입장이라 합의를 하기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여야 원내대표들은 비공개 회동에 들어가기 전 모두발언을 통해서 기 싸움을 펼쳤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민생 현안 관련 법안 중 급한 것들이 있다"며 "12월 임시국회가 빈손 국회로 끝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사실상 청와대에서 민간인 사찰이 광범위하게 이뤄졌다"며 "핵심 책임자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이 참석하는 운영위 소집을 반드시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도 "청와대 특별감찰반 문제 때문에 운영위 소집을 바른미래당도 요구했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코로나19 어제 신규확진 77명…다시 두 자릿수
  • [속보] 우리나라 수출, 7개월 만에 반등…9월 수출 7.7%↑
  • 추미애 "사과 없으면 후속 조치"…야권 반발
  • 국방부 "첩보에 사살 용어 없다" 실시간 감청설 거듭 부인
  • "학점 꼴찌" vs "입 좀 닥쳐줄래" 트럼프-바이든 첫 TV 토론 '난장판'
  • 북한 유엔대사 "목숨 같은 존엄 팔 수 없어"…무슨 뜻?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