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남북 26일 철도·도로 착공식…南 김현미·조명균-北 리선권·방강수 등 참석

기사입력 2018-12-24 15:20 l 최종수정 2018-12-31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오는 26일 북측 개성 판문역에서 열리는 남북의 '경의선·동해선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에 북측에서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주빈으로 참석합니다.

통일부는 오늘(24일) 보도자료에서 "북측은 리선권 남북고위급회담 단장을 주빈으로 방강수 민족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 김윤혁 철도성 부상, 박호영 국토환경보호성 부상, 최병렬 개성시 인민위원회 위원장 등 6명이 (착공식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남측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조명균 통일부 장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및 각 당 원내대표, 남북관계 및 철도·도로 관계자, 이산가족 등 각계각층 인사가 참석합니다.

아울러 중국 국가철로국 차관보와 러시아 교통부 차관, 몽골 도로교통개발부 장관, 유엔 아시아태평양경

제사회이사회(UNESCAP) 사무총장 등 국제기구 대표 및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유관국 해외 인사 8명도 착공식에 자리를 같이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남측 인사들의 착공식 참석을 위해 서울역에서 개성 판문역까지 특별열차 9량을 편성해 운행할 계획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6인 사표' 선별 수리 가능성…새 비서실장은?
  • 진중권 "공수처, 민초들 삶과 아무 관계 없는데 목숨 거는 이유 모르겠다"
  • [속보] 코로나19 어제 28명 신규확진…지역발생 17명·해외유입 11명
  • 자수성가 '슈퍼개미' 수백억대 주가조작으로 징역 7년
  • '음주운전' 개그맨 노우진, 검찰에 기소의견 송치
  • 제주·전남 태풍 특보…"위험지역 피하고 가스 밸브 잠그세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