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인걸 "김태우 스스로 정치권 첩보 보고…질책 후 안 해"

황재헌 기자l기사입력 2018-12-24 19:30 l 최종수정 2018-12-24 20: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청와대 특감반을 맡았던 이인걸 전 특감반장이 MBN 취재진에게 입을 열었습니다.
이 전 반장은 창조경제혁신센터장의 동향 파악을 지시한 적 없다며, 김 수사관의 행동에 서운함을 드러냈습니다.
황재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 20일 사표가 수리된 이인걸 전 청와대 특감반장은 MBN 취재진에게 김태우 수사관의 폭로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에 나섰습니다.

이 전 반장은 "지난해 7월 박용호 전 창조경제혁신센터장에 대한 비위 첩보는 상부의 지시 없이 김 수사관이 자체적으로 수집한 정보"였다고 말했습니다.

김 수사관이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대선자금과 최경환 전 기재부 장관의 동향 건 등을 잇달아 보고하자,

이 전 반장은 "현 정부에서는 이런 활동을 하지 않는다며, 이런 보고서를 내지 마라"고 경고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수사관을 곧바로 검찰에 돌려보내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초반에 범위가 넘는 감찰을 하다가 경고를 받은 이후에, 상부 지시에 잘 따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전 반장은 자유한국당이 공개한 첩보 목록과 관련해, "승진을 위해 필요하다고 간곡히 부탁해 사인한 것"이라며 김 수사관에 대한 서운함을 드러냈습니다.

▶ 스탠딩 : 황재헌 / 기자
- "지난주 사표가 수리된 이 전 반장의 후임 인선이 조만간 마무리되면서 새 특감반은 이르면 이번 주 꾸려질 전망입니다. MBN뉴스 황재헌입니다 [ hwang2335@gmail.com ]"

영상취재 : 구민회, 김영호 기자
영상편집 : 이유진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추미애 장관 만나 "권력기관 개혁 완수 때까지 매진"
  • 민주 '공수처법 개정안' 법사위 상정…국민의힘 압박
  • 2차 대유행 뒤 수도권 첫 40명대…정은경 "추석 방심하면 다시 확산"
  • 풀려나자마자 찾아가 범행…화투 시비로 이웃 2명 살해
  • 서산 저수지 인근 차량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
  • 감염자 12명 중 11명 같은 학과, 동아리…접촉자 815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