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한동훈 방미 일정 시작…"한·미 사법기관 협력관계 구축"

기사입력 2022-06-30 12:07 l 최종수정 2022-06-30 13: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법무장관이 왜 출장' 지적엔…"한국 일 소홀히 안 해"
"공직자 인사검증, FBI서 배울 점 있는지 볼 것"

방미 일정에 나선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9일(현지시간) 워싱턴 덜레서 국제공항에 도착해 취재진 앞에서 현안에 대해 답변하고 있다. / 사진=워싱턴 특파원단
↑ 방미 일정에 나선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9일(현지시간) 워싱턴 덜레서 국제공항에 도착해 취재진 앞에서 현안에 대해 답변하고 있다. / 사진=워싱턴 특파원단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현지시간으로 29일, 워싱턴DC에 도착했습니다. 한 장관은 7박 8일간의 방미 일정을 마치고 돌아올 예정입니다.

한 장관은 워싱턴DC 인근의 델레스 국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방미 목적으로 "한미 관계에서 사법부 간의 공조가 중요하고, 거기에 대해 협력 관계를 구축하는 차원에서 제일 먼저 왔다"고 설명했습니다.

일각에서는 법무장관의 해외 출장은 이례적이라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이에 한 장관은 "자주 있었던 일이고, 어차피 일은 일대로 하는 것"이라며 "제가 여기 온다고 해서 한국 일을 소홀히 하거나 그런 것은 아니다"고 밝혔습니다.

한 장관은 이번 방문의 주 목적인 연방수사국(FBI) 방문과 관련해선 "FBI는 미국의 대표적 법 집행기관이고, 우리도 한국의 법치를 대표해 서로 간 배울 점이 있으면 배울 예정"이라며 "외부에 공개되지 않은 상태에서 같이 많은 일을 했고, 그 부분에 대해 각론적으로 이야기를 해 보려고 왔다"고 답했습니다.

그는 또한 공직자 인사 검증에 있어 "이미 우리가 하고 있는 것이고, 미국에서는 FBI가 그것을 맡아서 하고 있다"며 "거기에 관해서도 배울 수 있는 점이 있다면 자료를 같이 한 번 공유해 보려 한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이날 윤석열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과 해외 출장 일정이 겹친다는 질문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 장관은 "저는 국무위원의 한 명일 뿐"이라며 "대통령께서 가시는 것과 제가 오는 것과 특별히 관계가 있는 것 같지는 않다"고 답했습니다.

최근 법무부가 사형제에 있어 존치 의견을 낸 것에 대해 그는 "제가 와서 바뀌는 문제는 아니고 사형제에 관한 헌법 재판은 오랫동안 계속돼 왔던 것인데, 그 과정에 있어서 법무부 차원에서 냈던 의견서가 공개된 것 같다"고 언급했습니다.

한편 한 장관은 다음 달 6일까지 워싱턴DC와 뉴욕에 머물며 미국 법무부, FBI, 유엔 관계자들을 만날 예정입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9일(현지시간) 한국전쟁 참전 기념비를 찾아 헌화를 하기 전 참석자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9일(현지시간) 한국전쟁 참전 기념비를 찾아 헌화를 하기 전 참석자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방문 첫날 그는 세계은행 부총재를 겸하는 법무실장과 감사실장을 만나 사이버 범죄 문제 등을 논의한 뒤 한국전쟁 참전 기념비에 헌화했습니다. 30일(현지시간)에는 크리

스토퍼 레이 FBI 국장을 만나 공직자 인사 검증 및 수사 공조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 장관은 또한 연방 법무부 방문 일정도 조율하고 있습니다. 이후 내달 5일에는 뉴욕에 있는 유엔 본부를 방문해 사무차장 겸 감사실장과 반부패 국제공조 방안 등을 논의한 뒤 귀국길에 올라 내달 7일 오후 한국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초심' 메시지…"하나 마나 한 대응" vs "깊게 공감"
  • 부산서 아파트 13층서 도색 작업 중 근로자 추락사
  • 법원, '아들 50억 퇴직금' 곽상도 전 의원 보석 허가
  • '남학생 모임서 성희롱 의혹' 초등교사...법원 "징계 부당"
  • 내일 전역인데 "머리카락 밀어라"…軍 명령에 누리꾼 갑론을박
  • 구연상 숙명여대 교수 "제가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피해자…100% 표절"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