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그림 로비' 한상률 전 국세청장 귀국…검찰 28일 소환

기사입력 2011-02-24 16:22 l 최종수정 2011-02-24 18:10

【 앵커멘트 】
2009년 초, 이른바 '그림 로비' 의혹 조사를 앞두고 출국했던 한상률 전 국세청장이 오늘(24일) 새벽 귀국했습니다.
검찰은 오는 28일 한상률 전 청장을 소환 조사할 방침입니다.
김성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 기자 】
지난 2009년 3월 '그림 로비' 의혹 조사를 앞두고 돌연 미국으로 출국했던 한상률 전 국세청장이 오늘(24일) 새벽 2년 만에 귀국했습니다.

검찰은 한 전 청장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내리고, 오는 28일 오후 피고발인 자격으로 검찰에 출석하도록 통보했습니다.

한 전 청장이 돌아옴에 따라 관련 의혹 등에 대한 검찰 수사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우선 2007년 전군표 당시 국세청장에게 '학동마을'이란 그림을 상납하며 인사 청탁을 했다는 '그림 로비'에 대해 조사할 예정입니다.

또, 한 전 청장은 여권 실세들에게 골프와 식사 접대를 하며 국세청장 유임을 부탁했다는 의혹과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에 대한 특별세무조사를 실시하며 직권을 남용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민주당과 참여연대 등이 고발한 내용 모두가 수사 대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수사를 맡은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그림 로비' 의혹과 관련해 한 전 청장을 제외한 관련자들에 대한 조사를 이미 마친 상태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기본적인 참고인 조사는 모두 마무리됐다며 수사 결과가 나오는데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MBN뉴스 김성철입니다. [fola5@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