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처음 산 복권 1억 당첨 후 복권 중독에 빠져

기사입력 2011-03-27 08: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중국의 한 부유한 사업가가 난생 처음 산 복권으로 74만위안(약 1억2700만원)의 당첨금을 받게 된 뒤 복권 중독에 빠져 몰락한 사연이 알려졌다.

최근 중국 언론 시엔다이콰이바오는 올해 51세 장쿤산이 10년 전까지만 해도 번듯한 사업체를 가진 백만장자였지만 복권 중독에 빠져 파산하고 신용불량자로 전락했다고 보도했다.

장 씨는 2006년 5월 어느 날 길을 지나다 재미로 복권을 샀다가 2등에 당첨됐다. 한 번에 당첨금 74만위안을 얻은 그는 "내게 행운의 시기가 왔다"며 닥치는 대로 복권을 사들였다.

한번 복권을 살 때마다 쓴 돈은 최소 2000위안(약 34만3000원)에서 최대 3만위안(약 514만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복권에 빠져 산 지 6개월 가량이 지나자 통장 잔고도 바닥이 나고 사업도 기울었지만, 장 씨는 복권에 투자한 돈을 모두 회수하리라는 믿으며 계속해서 복권사기에 열중했다. 그 결과 복권에 당첨된지 8개월이 지난 2006년 12월 사업 위기를 맞으며 큰 빚을 지게 된 그는 "

복권에 당첨돼 빚을 갚겠다"며 신용카드를 이용해 복권을 사들였다.

하지만 수 십 만 위안을 쓰고도 한 푼도 당첨되지 않았고, 가족들도 그를 떠났다. 카드빚으로 신용불량자가 된 그는 복권 사재기와 도박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신문은 "40대 젊은 부자의 모습은 사라지고 `한탕`과 `대박`의 꿈에 사로잡힌 몰락한 남성만 남아 있었다"고 전했다.

[뉴스속보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정용진 "끝까지 살아남을 것이다"…이번엔 또 무슨 일?
  • KTX서 "애들 XX 시끄럽네" 폭언한 남성…말리는 승객에 발차기
  • “26년 키웠는데 친아들 아냐"…시험관 통해 얻은 아이 유전자 불일치
  • 검찰, '서해 공무원 피격' 해경 본청 압수수색
  • 신평 "김건희 정도 표절 흔해…적극 행보로 오해 탈피해야"
  • '공군 이어 육군도'…군복 걸친 보디 프로필, SNS 업로드 금지돼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