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부산저축 불법대출 금감원 직원 혐의 전면부인

기사입력 2011-05-26 11: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부산저축은행의 불법대출을 알선해주고 금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금감원 직원이 자신의 범죄사실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금감원 부산지원 수석조사역 51살

최 모 씨의 첫 공판에서 변호인 측은 최 씨가 금품을 받지 않았으며 지위를 이용해 대출을 청탁하지도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최 씨는 지난 2009년 6월 모 건설사가 부산저축은행으로부터 220억 원을 대출받도록 알선해준 대가로 6천만 원을 받는 등 두 차례에 걸쳐 8천만 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됐습니다.
[ 강현석 / wicked@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변호사 제명됐는데도 사건 수임...'사기 혐의' 체포
  • [속보] 최서원 '국정농단 태블릿PC' 반환소송 승소…법원, 검찰에 반환 명령
  • '피겨퀸' 김연아가 디자인 참여한 한복, 영국 패션쇼 무대 오른다
  • 백악관 "해리스 부통령, 29일 DMZ 방문"…한덕수 "매우 상징적"
  • 이준석, 尹 비속어 논란에 "민생 경보음 들리느냐 안 들리느냐가 더 중요"
  • 인도서 로또 1등 당첨돼 43억 얻은 남성 "로또 1등 되고 불행해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