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삼화저축은행 피해자들 민사 소송 제기

기사입력 2011-06-07 01:01 l 최종수정 2011-06-07 0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불법 대출과 정관계 로비 의혹 등으로 검찰 수사를 받는 삼화저축은행에 투자한 피해자들이 국가 등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습니다.
법무법인 '봄'에 따르면 삼화저축은행이 발행한 후순위 채권을 사들였다 손해를 본 투자자 22명이 삼화저축은행과 전 금감원 국장 그리고 국가 등을 상대로 서울중앙지법에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낼 계획입니다.
이들은 은행 측이 자기자본비율을 부풀리고 프로젝트파이낸싱 대출 비중을 실제보다 절반 이상 축소하는 등 재무건전성을 속여 상품을 사기 판매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는 저축은행 사태가 불거진 이후 피해자들이 제기하는 첫 민사소송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