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숙박업소에서 생수 마시고 구토 증세

기사입력 2006-08-12 04:42 l 최종수정 2006-08-12 04: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 서초경찰서는 숙박업소에서 생수를 마신 한 남성이 복통에 시달리고 구토를 했다는 신고를 해 와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이 남성은 지난 9일 밤 서울 서초동 A여관에서 생수를 마신 뒤 밤새 구토를 하고 배와 목 등의 통증에 시달렸으며, 다음날 병원에서 위와 식도의 점막이 심하게 손상됐다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경찰은 생수병을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보내 성분 분석을 의뢰했다고 말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폐연료봉 운송 사고 땐 피폭돼도 사실상 무보험?
  • 이틀 만에 또 미사일…북 외무성 "항모 끌어들여 위협"
  • 백경란 '3,332주' 보유한 바이오 회사, 446억원 정부 프로젝트 투입
  • [단독] '입금만 700여명'…비상장주식 사기 일당 무더기 검거
  • 비·조정석, 유명 골퍼와 불륜설에 강경 대응…"명백한 허위"
  • "새 MC가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해 기대했는데"…대구 달서구 주민들 불만, 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