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검찰, 홍석현 전 주미대사 비공개 조사

기사입력 2006-08-13 09:07 l 최종수정 2006-08-13 09: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에버랜드 전환사채 편법 증여 사건과 관련해 홍석현 전 주미대사가 최근 검찰에 비공개로 소환돼 조사받은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검찰은 지난 10일 홍 전 대사를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사부로 불러 에버랜드 대주주들이 10년 전 에버랜드가 발행한 CB 125만4천 주

를 실권하는 과정에 공모했는지 등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또 이건희 회장이 지난 98년 홍 전 대사가 대표이사로 있던 보광그룹에 중앙일보 주식 51만9000여 주를 무상 증여한 것이 중앙일보가 CB 인수를 포기한 데 따른 대가였는지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이재명 사퇴" vs "검찰 정치쇼"…성남FC 공소장 파장 확산
  • 김건희 박사논문 5인 서명 '동일인' 추정···교육부 "하자 없다"
  • "저녁밥 거부했다고" 딸 청소기로 때린 친모 집행유예
  • 권성동 "외교참사 주장, '주술용 주문'일 뿐" vs 민주 "국제적 망신"
  • 이양희 부친 언급한 이준석 "사사오입 개헌, 최근과 데자뷔"
  • 귀찮고 부끄럽다는 이유로 '거스름돈 외면'하는 청소년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