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오염 혈액 유통' 관련자 항소심도 벌금형

기사입력 2006-08-29 13:22 l 최종수정 2006-08-29 13: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리 소홀로 오염된 혈액을 유통시킨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혈액원 관계자들에 대해 항소심에서도 벌금형이 내려졌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 항소1부는 혈액원의 혈액 공급은 수혈자에게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매우 중요한 업무로, 혈액원장이 혈액의 적격 여부를 책임지는 것이 마땅한데도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지 못했다며 유죄를 인정했

습니다.
전현직 혈액원장 10명 등 혈액원 관계자 25명은 2001년부터 2003년까지 잘못된 헌혈검사와 혈액관리로 에이즈와 간염, 말라리아에 오염된 혈액을 수혈시킨 혐의로 불구속기소돼 1심에서 19명은 벌금 100만원원에서 천500만원, 5명의 검사과장 등 6명은 무죄를 선고받았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속보] 대검 차장에 조남관…서울중앙지검장 이성윤 유임
  • [속보] '의암댐 사고' 실종된 경찰정 발견…내부 수색 예정
  • 코로나19 서울 13번째 사망자 발생…기저질환 있던 90대
  • 검찰, '검언유착 KBS 오보' 취재원 고발 사건 수사 착수
  • 이재명의 두 번째 편지 "대부업 금리 24%→10% 인하해야"
  • 갤노트20 사전예약 시작…공시지원금 가장 많은 이통사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