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당첨일시 조작 게임기 운영 적발

기사입력 2006-08-29 16:47 l 최종수정 2006-08-29 16: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업주 마음대로 당첨일시를 지정, 연속적으로 배당금이 당첨되도록 프로그램을 설정한 게임기를 이용해 전국 각지에서 사행성 게임장을 직영점 형태로 운영해 온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성인오락기 '야마토'를 제작, 연속적으로 배당금이 당첨되도록 게임기를 변조해 운영한

혐의로 게임기 제조업체 대표 신모 씨, 청주지역 직영점 업주 김모 씨 등 5명을 구속하고 해당 게임기 제조업체 기술부장 정모 씨를 수배했습니다.
경찰은 이들 중 김씨가 청주지역 폭력조직 P파 두목의 동생으로 파악됨에 따라 성인오락실과 조직폭력배 간 연관성도 수사중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신천지 협박에 불안" 추미애, 경찰에 신변 보호 요청…어제 해제
  • '뒤끝 퇴직' 논란 김조원, 지난주 금요일에 청와대 떠났다
  • '오보청 논란'에 우리 기상청 대신 해외 기상청 찾아…"정확하고 편리"
  • 윤석열, 신임 검사장들 접견서 "검찰은 국민의 것"
  • 섬진강 물난리, 4대강 사업 미포함 때문?…의견 분분
  • "숨 막히고 괴로웠다" 경찰관 극단선택 뒤엔 '먼지털이식 감찰' 있었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