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바다이야기 첫 공판 "영등위 심의대로 유통했을 뿐"

기사입력 2006-08-30 18:47 l 최종수정 2006-08-30 18: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행성 오락게임인 '바다이야기'를 제조한 에이원 비즈 대표이사 차모 씨와 판매사 대표 최모 씨 등 관련자 4명에 대한 첫 공판이 서울 중앙지법에서 열렸습니다.
재판에서 차 씨 등은 기계 특성상 메모리에 당첨액이 누적되도록 되어 있지만 이는 영상물 등급 심사 위원회에서 심의를 통과한 내용이라며 기계 조작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차 씨 등은 그러나 당첨액이 누적돼 1회 2만원보다 더 많은 액수를

받을 수 있고, 연속 당첨될 확률도 높아진다는 내용을 알려주는 예시 기능이 내장돼 있다는 사실은 시인했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1월∼올 6월 2만원인 최고 당첨액을 125배까지 늘리고, 당첨액이 기억장치에 누적되도록 게임기를 조작해 유통시킨 혐의 등으로 최근 기소됐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속보] 대검 차장에 조남관…서울중앙지검장 이성윤 유임
  • [속보] '의암댐 사고' 실종된 경찰정 발견…내부 수색 예정
  • 코로나19 서울 13번째 사망자 발생…기저질환 있던 90대
  • 검찰, '검언유착 KBS 오보' 취재원 고발 사건 수사 착수
  • 이재명의 두 번째 편지 "대부업 금리 24%→10% 인하해야"
  • 갤노트20 사전예약 시작…공시지원금 가장 많은 이통사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