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발전노조 내일 총파업...대체인력 긴급 투입

기사입력 2006-09-03 16:32 l 최종수정 2006-09-03 16:31

한국전력 산하 5개 발전회사 노조가 내일부터 전면 파업에 들어갈 예정이어서 전력 대란이 우려됩니다.
정부는 3천 5백여명의 대체 인력을 긴급 투입하기로 결정하는 한편 불법 파업에 대해 엄정 대처하기로 했습니다.
한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전력 산하 중부·남동·동서·남부·서부발전회사로 구성된 발전산업노조가 전면 파업에 돌입합니다.

노사는 주말까지 다각도의 접촉을 벌였지만 발전 5사 통합과 임금가이드 라인 철폐 등 주요 쟁점에 대해 이견을 좁히지 못했습니다.

정부는 전력 대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대체인력 3천5백여명을 긴급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또 중앙노동위원회의 직권중재 회부 이후에도 파업이 계속될 경우 노조 집행부 검거 등 엄정하게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파업참가자에 대한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적용해 불법 행위자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조치한다는 방침입니다.

이에 앞서 노조는

조합원 4천5백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파업 승리 결의대회'를 열고 파업 전야제를 가졌습니다.

정부와 발전회사는 일단 노조가 파업에 들어가면 중앙 노동위원회에 중재를 요청할 계획이고 중노위는 직권중재 회부를 결정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mbn뉴스 한성원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