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미래저축은행 뇌물수수' 강희복 전 아산시장 구속기소

기사입력 2012-08-13 16:23

저축은행 비리 합동수사단은 김찬경 미래저축은행 회장에게서 골프장 인허가 관련 청탁과 함께 수십억 원을 대출받은 혐의 등으로 강희복 전 아산시장을 구속기소했습니다.

전 시장은 지난 2008년부터 2010년까지 4차례에 걸쳐 김 회장에게서 골프장 인허가를 신속히 처리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42억 원을 대출받아 경제적 이익을 얻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같은 취지의 청탁을 받고 지난 2009년 현금 1억 2천만 원을 추가로 받은 것으로 검찰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 김태영 / taegija@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