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종각역 가스사고 예고된 '인재' 비판

기사입력 2006-09-09 11:47 l 최종수정 2006-09-09 11: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어제 발생한 종각역 가스누출 사고는 예고된 인재였다는 비판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이번 사고는 벌써 3~4일전부터 메스꺼움과 두통증세가 나타나 가스분출이 갑자기 발생한 것이 아니라고 종각역 상가 상인들이 주장하고 있습니다.

또 지하도 상가는 지난 2003년 리모델링을 통한 개보수 이후에도 감사원에 민원과 감사청구까지 신청하며 서울시 시설관리공단과 마찾을 빚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한편, 모두 68명이 가스중독 피해를 입은 가운데 약 50명 정도는 병원 치료를 마치고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윤미향 "부당 이득 없어" 의혹 반박…의원직 사퇴는 일축
  • 수출길 막힌 4월…제조업 평균 가동률 최저
  • 렘데시비르 수입…내달 마스크 요일제 폐지
  • 성주 사드기지 기습 수송 작전…주민 반발
  • 쿠팡발 확진 100명 넘어…고삐 죄는 방역
  • [단독] 커닝하다 걸린 시험 응시생…알고보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