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전직 외교관 "작전권 단독행사 반대"

기사입력 2006-09-11 05:47 l 최종수정 2006-09-11 09: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전직 외교부 장·차관과 대사 출신 160명은 전시 작전통제권의 한국군 단독행사 추진에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이들은 성명에서 한미 동맹의 축은 한미 연합사와 전시작전통제권이며, 만일 이 축이 없어지면 한미 동맹의 약화와 군사전력에 결정적인 비효율을 가져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이같은 상황은 결과적으로 정치와 경제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공통된 견해라고 덧붙였습니다.
성명에는 공노명, 이정빈 전 외교부 장관과 노창희, 신동원 전 차관 등 전직 고위 외교관들이 서명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윤미향 계좌에 왜 시누이 집 판 돈이?…이상한 해명 '도마'
  • 대구 신세계백화점 신원 미상 남성 투신 사망
  • 태안 고무보트, 4월에 발견된 보트와 일치
  • 인천 중구청, 15번째 확진자 발생…신흥동 거주
  • 해병대 훈련병, 부대 안에서 숨진 채 발견
  • 갑작스레 문닫은 싸이월드…과기부, 현장조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