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북가좌동서 승용차-택시 추돌…5명 사상

기사입력 2012-11-30 05: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멈춰있는 택시를 뒤에서 오던 승용차가 들이 받아 5명이 숨지거나 다쳤습니다.
집안에 있던 TV에서 불이 나 노부부가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사건·사고 소식, 김순철 기자입니다.


【 기자 】
승용차가 형체를 알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부서졌습니다.

바닥에는 깨진 유리 조각들이 나뒹굽니다.

어젯(29일)밤 9시 45분쯤 서울 북가좌동에서 승용차가 택시를 들이 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승용차 운전자 24살 장 모 씨가 숨지고 4명이 다쳤습니다.

장 씨는 커브길을 달리다 가로수와 충돌하고 멈춰 있는 택시를 들이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인터뷰 : 서울 서대문경찰서 관계자
- "왼쪽 커브를 도는데 차가 중심을 잃었는지 회전을 하면서 가로수를 충돌하고 정차해 있던 택시를 충돌한 거예요. "

시뻘건 불길이 집을 삼킬 듯 솟아오릅니다.

오늘(30일) 새벽 0시 50분쯤 서울 오류동의 한 주택에서 불이 났습니다.

집주인 이 모 씨 부부가 대피했지만 팔에 화상을 입고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이 불로 소방서 추산 2천5백만 원의 재

산피해가 났습니다.

경찰은 TV에서 합선이 일어나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앞서 어젯(29일)밤 8시 40분쯤 서울 용산구 한강로 3가를 달리던 택시에서 불이 났습니다.

경찰은 브레이크 등의 접촉 불량으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순철입니다 [liberty@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지지율 다시 30%대…차기 지도자 조사 1위는 이재명
  • 더탐사 기자, 오세훈 부인 강의실 들어가 방송…'무단침입' 혐의 기소
  • 남북 관계자, 제3국에서 접촉?…대통령실 "사실 무근"
  • 문 전 대통령 반환 풍산개 2마리, 입원비만 1000만원…거처 마련은 언제?
  • 한국 숙취해소제, 美서 '대박'…한인 2세, 포브스 선정 기업인 선정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