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정부 합동, 산업폐기물 무단투기 원천봉쇄

기사입력 2006-09-21 19:12 l 최종수정 2006-09-22 08: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바다에 버려지는 폐기물이 15년 사이 10배 가까이 늘어났습니다.
이에 환경부와 해양경찰청이 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효율적인 산업 폐기물 처리에 나섰습니다.
취재에 이혁준 기자입니다.


선박에서 유해물질이 바다로 흘러나오는 사고가 발생하자 선박 10척이 동원해 안전선을 칩니다.

곧이어 이어지는 방제조치까지. 환경부와 해양경찰청이 신속하게 가상훈련을 진행합니다.

인터뷰 : 이혁준 / 기자
-"제가 타고 있는 이 헬기는 해상에서 위험 유해 물질이 누출될 시에 인명을 구조하는 역할을 담당합니다."

갈수록 늘어나는 해양폐기물 처리에 골치를 앓던 정부가 해양경찰청, 한국환경자원공사와 합동으로 대책을 마련한 것입니다.

정부는 기존에 서류로 제출해 처리하던 폐기물 배출업체의 신고서를 정보화해 폐기물의 발생부터 처리까지 실시간으로 관리할 예정입니다.

폐기물 처리 과정에서 이상이 발생하면 곧바로 원인을 파악해 무단투기하는 일을 막는 시스템입니다.

인터뷰 : 이치범 / 환경부 장관
-"정보화시스템을 적용해 폐기물적발처리시스템을 만들었습니다. 육상에서 만든 시스템을 해상으로 들어오는 부분까지 같이 연계해 육상과 해상 폐기물 관리를 간소화시키는..."

이 시스템은 오는 12월까지 시험 운영을 마치고 내년 초부터 적용할 방침입니다.

갈수록 늘어나는 해양쓰레기도 줄이고 행정절차도 간소화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지 주목됩니다.

mbn뉴스 이혁준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영웅 일일이 호명한 문 대통령 "국가가 반드시 보답"
  • "밀폐된 공간에서 다수 감염…종교 모임 취소해야"
  • 군병력 철수·야간통금 종료…미 시위사태 진정 분위기
  • 법무부, '성추행 혐의' 부장검사 두 달간 직무정지
  • [영상단독] "손가락 지져 지문 없애"…아동 학대
  • 현충시설 찾아가보니…대로변 화단에 덩그리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