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차용증·공동명의…새정부 인사, 그들만의 절세 비법

기사입력 2013-02-20 20:01 l 최종수정 2013-02-20 21: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박근혜 정부의 장관과 청와대 수석 내정자들, 재산이 많기도 하지만 갖가지 방법을 써서 내야 할 세금을 줄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일반인들은 잘 모르는 그들만의 세테크 기법인데, 교묘하게 법을 피해갔습니다.
이상민 기자입니다.


【 기자 】
조원동 청와대 경제수석 내정자는 지난 2009년 부인 명의의 아파트를 부부 공동 명의로 바꿨습니다.

공시가액 20억 원이 넘는 아파트를 분할해 조 내정자가 6억여 원, 부인이 12억여 원씩 나눠 가졌습니다.

부인이 단독으로 보유했다면 1700만 원 가량 내야 했던 종합부동산세는 10분의 1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바로 그해부터 종부세 과세 기준이 부부 합산에서 개인별로 바뀌었기 때문입니다.

현오석 경제부총리 내정자는 대출 채무를 함께 넘기는 방식으로 증여세를 아꼈습니다.

2005년 반포의 아파트를 딸에게 증여하면서, 이틀 전 이 아파트를 담보로 대출한 3억여 원을 함께 증여한 것입니다.

당시 기준시가는 12억 원 안팎으로, 증여세는 2억 8천여만 원에서 1억 원 넘게 줄었습니다.

김병관 국방장관 내정자도 노량진의 아파트를 같은 방식으로 증여해 1000만 원 정도의 세금을 절약했습니다.

자녀에게 현금을 물려주면서 차용증을 써 증여세를 안 내는 방식도 있습니다.

황교안 법무장관 내정자는 지난해 8월 장남에게 전세금 3억 원을 차용증을 쓰고 빌려줬습니다.

매달 이자를 받았다고는 하지만 증여세를 피하려는 의도 아니었느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상민입니다. [ mini4173@mbn.co.kr ]

영상취재 : 민병조 기자
영상편집 : 송현주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강원 헬기 추락…50대 여성 동승자 탑승 이유 파악 중
  • '술자리 의혹 제기' 더탐사, 한동훈 장관 아파트 '무단 침입'
  • "무인헬기가 잡았다"…불법조업 중국어선 포착해 증거 수집
  • 또 '빙상 성폭력'…쇼트트랙 코치 10대 제자에게 성범죄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월드컵 미녀’로 뜨는 일본 여성 드러머…한국인 팔로워 급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