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황색 횡단보도 사고 본인 15% 책임

기사입력 2006-11-06 06:42 l 최종수정 2006-11-06 06: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황색 점멸 신호등만 설치된 횡단보도를 건너다 사고가 났다면 본인에게 15%의 책임이 있다는 판결이 나왔습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68단독 고범석 판사는 횡단보도를 건너다 승용차에 치여 다친 노모씨와 그 가족이 승용차 보험사를 상대

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피고는 원고들에게 1천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습니다.
재판부는 원고 노씨도 차량에 대한 황색 점멸 신호등만 설치돼 있는 상황에서 차량의 흐름을 제대로 살펴 안전하게 건너야 하는데도 이를 게을리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설명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영웅 일일이 호명한 문 대통령 "국가가 반드시 보답"
  • [속보] 위안부 피해자 쉼터 소장, 숨진 채 발견
  • 이용수 할머니 또 격앙 "위안부 팔아먹어…"
  • 법무부, '성추행 혐의' 부장검사 두 달간 직무정지
  • [영상단독] "손가락 지져 지문 없애"…아동 학대
  • 현충시설 찾아가보니…대로변 화단에 덩그리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