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해병대캠프 실종사고, 공주사대부고 울분 "조화 놓여…"

기사입력 2013-07-19 20:46 l 최종수정 2013-07-19 20: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해병대캠프 실종사고’

해병대캠프 실종사고로 5명의 학생들이 시신으로 인양되면서 공주사대부고가 눈물바다가 됐습니다.

19일 학교로 돌아온 학생들은 운동장에서

기다리던 학부모들을 만나 눈물을 흘렸습니다.

주인을 잃은 책걸상 위에는 국화꽃이 놓였습니다.

전교생이 기숙사 생활을 해 끈끈하게 지냈던 학생들은 말을 잃었습니다.

학교 측은 학생들이 받은 충격이 클 것으로 보고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습니다.

또 공주교육지원청의 지원을 받아 심리전문가를 배치해 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일상회복 2단계 유보…문 대통령 "4주간 특별방역 대책"
  • 검찰, '아들 퇴직금 50억' 곽상도 전 의원 전격 구속영장
  • WHO "상황 심각해질 수도"…오미크론 겨냥 백신 개발
  • 장성철 "윤석열-김종인···'카노사의 굴욕' 재현될 것"
  • 이준석 "그렇다면 여기까지"…'당대표 패싱'에 의미심장한 메시지
  • 윤석열에 "삼국지서 누구 좋아하냐" 묻자…"말씀드리기 좀 그렇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