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이가원 자손 "기증품 돌려달라"

기사입력 2006-11-07 14:52 l 최종수정 2006-11-07 14: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학의 대가였던 이가원 박사의 자손들이 단국대를 상대로 기증품을 돌려달라는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이들은 단국대가 기념관을

지어 부친의 소장품을 전시한다는 조건으로 3만여점의 유물을 기증받은 뒤, 기념관 건립 약속을 지키지 않아 소송을 냈다고 밝혔습니다.
단국대 석좌교수였던 연민 이가원 박사는 '한한대사전' 편찬을 주도한 인물로, 지난 87년 병풍과 서화 등 3만점을 단국대에 기증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섬진강 제방 붕괴에 흙탕물 가득…마을 흔적 일부만
  • 코로나19 신규 확진 43명…교회 확진 영향으로 16일 만에 최다
  • 잠수교 7일째 통제…오늘 밤부터 서울·경기·강원 호우주의보
  • 담양 산사태로 '쑥대밭'…가족과 대피하던 8살 아이 숨져
  • [뉴스추적] 문 대통령, '6명 일괄 사표' 이르면 내일 결단
  • 의암댐 사고 시신 2구 발견…실종 경찰정 인양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