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4백억 영화로 다시 태어난 만화 '설국열차'

기사입력 2013-07-23 20:00 l 최종수정 2013-07-23 22: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참신한 소재와 재미로 무장한 만화 원작 영화들이 7~8월 여름 극장가 대목을 노리고 있는데요.
그 중심엔 우리나라 영화 사상 최대 제작비가 투입된 '설국열차'가 있습니다.
박통일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하반기 최대 기대작인 영화 '설국열차'입니다.

빙하기 시대, 달리는 열차를 유일한 생존 공간으로 설정해 이야기가 전개되는 이 영화는 프랑스 동명 만화의 소재를 빌려왔습니다.

빙하기라는 비현실적인 배경, 서로 죽고 죽이는 상상 속 이야기는 현란한 그래픽과 첨단 촬영 기술로 실제 같이 풀어냈습니다.

투입된 제작비만 430억 원, 한국 영화 사상 최대 규모입니다.

▶ 인터뷰 : 봉준호 / 영화 '설국열차' 감독
- "하나의 세계를 만드는 거잖아요. 달리는 기차가 하나의 새로운 세계가 되는 건데, 여러 가지 디테일을 새롭게 만드는 재미가 있었고요."

상반기 극장가 흥행에는 만화 원작 영화들의 힘이 컸습니다.

최첨단 슈트를 입은 주인공이 악당을 물리치는 '아이언맨 3'는 만화적 설정과 할리우드의 기술력이 만나 9백만 명이 넘는 관객을 모았고,

'은밀하게 위대하게'는 웹툰의 주요 팬층인 10대와 20대의 폭발적인 지지를 받았습니다.

최근에는 '레드' 2편과 '미스터 고', '더 울버린'이 줄줄이 개봉되는 등 여름철 대목을 맞아 만화 원작 영화들이 치열한 경쟁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자유로운 소재와 기발한 상상력으로 무장한 만화 원작 영화들이 전성시대를 맞고 있습니다.

MBN뉴스 박통일입니다. [ tong1@mbn.co.kr ]
영상취재 : 구민회 기자
영상편집 : 김민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이임재 전 용산서장 첫 통화 보고는 '10시 32분'…위증 가능성 커져
  • [단독] "경찰이 9시 32분 무정차 요청"…이태원역 거부
  • 5년 넘으면 5000만 원…"청년 도약계좌 내년 출시"
  • 서울지하철 내일 총파업 예고…노사 '인원 감축' 놓고 마지막 협상
  • [카타르] 고개숙인 손흥민에 말없이 안아준 구자철…"내 마음이 찢어진 하루"
  • [카타르] 팔 맞고 들어간 가나 선제골, 득점 인정된 이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