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현대차 노사 올해 임단협 잠정합의…직원들 얼마나 받나?

기사입력 2013-09-05 21:53 l 최종수정 2013-09-05 21:53

현대자동차 노사가 5일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에 잠정합의 했습니다.

 노사는 이날 울산공장 본관 아반떼룸에서 윤갑한 사장과 문용문 노조위원장 등 교섭대표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5차 교섭을 열고 잠정합의안을 마련했습니다.

 노사는 임금 9만7천원(기본급 대비 5.14%, 호봉승급분 포함) 인상, 성과급 350%+ 500만원 지급, 사업목표 달성 장려금 300만원 지급, 주간 2교대제 정착 특별합의명목 통상급의 100% 지급 등에 합의했습니다.

 또 수당 1인당 1만원 지원, 품질향상 성과 장려금 통상급의 50% + 50만원 지급, 재래시장 상품권 100억원 상당 구입(1인당 20만원 지급), 사회공헌기금 50억원 출연 등에도 합의했습니다.

 이에 따라 직원들이 임금 인상을 제외하고 받는 성과급과 각종 합의금은 500% + 920만원으로 총 2천만원 수준입니다. 지난해 임금협상 결과와 비슷합니다.

 막판 쟁점이 됐던 노조간부 고소고발·손배소 철회는 추후 논의하고, 정년 61세로의 연장은 현행 60세를 유지하기로 가닥을 잡았습니다.

 회사는 특히 노사 상생안으로 국내공장 역할에 대한 노사 공동인식, 국내공장 생산물량 증대, 신차종 투입 등 노사 공동노력으로 고객수요 적극 대응, 미래 친환경차 연구개발 투자 지속 등을 약속했습니다.

 회사는 그러나 올해 원칙을 바로 세우는 새 노사관계 정립을 위해 사회통념에서 벗어난 대학 미진학 자녀 기술취득지원금 1천만원 지원, 조합활동 면책특권 인정 등에 대해 수용불가 입장을 관철했습니다.

 현대차는 노조의 파업으로 차량 5만191대를 만들지 못해 1조225억원의 생산차질액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했습니다.

 5천400여 개에 달하는 전국 1·2차 협력업체에서는

모기업의 파업으로 8천690억원의 생산손실이 발생했습니다.

 임단협과는 별개 사안이지만 올해 상반기 주간연속 2교대제 시행에 따른 주말특근 방식을 논의하다 노조가 12차례 특근을 거부해 1조7천억원의 생산손실이 발생한 것을 합하면 올해 회사의 생산차질이 무려 2조7천억원에 달합니다.

 노조는 오는 9일 전체 조합원을 상대로 잠정합의안에 대한 찬반투표를 실시할 예정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