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직원들에게 갤럭시노트 지급한 회장님…'누군가 했더니'

기사입력 2013-09-05 22:07 l 최종수정 2013-09-05 22:07

대한상공회의소 팀장급 이상 직원들이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두산그룹 회장)으로부터 뜻하지 않은 선물을 받았습니다.

 5일 대한상의에 따르면 박 회장은 지난주 임원을 포함한 팀장급 이상 62명과 비서 2명 등 모두 64명에게 8인치짜리 갤럭시 노트를 지급했습니다.

 8인치짜리 갤럭시 노트

는 가격이 40만원 수준이며, 박 회장은 개인 돈을 들여 구입했습니다.

 박 회장은 갤럭시 노트의 편리성을 언급한 뒤 회의 등 업무에 활용해 효율성을 높이도록 하기 위해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 회장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적극 활용하는 등 다른 그룹 회장들에 비해 최신 IT기기를 활용한 소통을 활발히 하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