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검찰 '인혁당 재심' 구형없이 논고

기사입력 2006-12-19 01:17 l 최종수정 2006-12-19 01: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30여년 만에 법정에서 다시 진상이 가려지게 된 '인민혁명당 재건위원회' 사건 재심 결심공판에서 검찰이 이례적으로 구형하지 않고 재판을 끝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 심리로 열린 인혁당 재건위 재심에서 검찰은 의견진술을 통해, 재심에서 원 수사와 재판과정의 위법성에 대한 문제점이 지적된 만큼

재판부가 법과 원칙에 따라 현명한 판단을 해달라고 밝혔습니다.
형사재판에서는 증거조사가 끝난 뒤 검찰이 공소사실과 법률 적용에 대해 논고 형태의 최종의견을 밝히고 형량을 구형하는 게 관례입니다.
선고공판은 내년 1월23일 오전 10시 중앙지법 311호 법정에서 열립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정의당 류호정 "언론은 오늘도 원피스…내 마음은 더 착잡"
  • 野 윤희숙 "한국 교육 '수포자' 패러다임에 머물러"
  • 대청댐 초당 2,500톤 방류…하류 주민들 "과수원도 물에 잠겨"
  • 집중호우로 섬진강 범람…구례·곡성 일부 주민 대피
  • 무고한 흑인소녀들 땅에 엎드리게 하고 수갑 채운 美 경찰... 또 과잉진압 논란
  • 정진석 '文 퇴임 후' 언급에 與 "대통령 협박하는 것인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