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춥다고 차량에 불 낸 철없는 10대들

기사입력 2013-12-01 20:00 l 최종수정 2013-12-01 20: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밤중에 한 빌라의 주차장에 들어가 차량에 불을 지르고 달아난 철부지 1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날이 춥다는 이유가 전부였습니다.
김근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서울의 한 빌라 주차장,

밤늦게 누군가 들어서자 센서등이 켜집니다.

이윽고 다시 센서등이 깜빡거리더니 두 남성이 밖으로 빠져나옵니다.

곧이어 주차된 차량에서 불이 붙더니 순식간에 불길이 치솟습니다.

함께 주차된 다른 차량 주인이 달려와 차를 빼내고, 이내 주차장은 불길에 휩싸입니다.

▶ 인터뷰 : 안준홍 / 목격자
- "펑펑 터지는 소리가 네 번 나니까…. 불길이 지붕 꼭대기까지 올라갔는데…."

▶ 스탠딩 : 김근희 / 기자
- "주차장 천장이 불에 타 무너져 내리고 차량 내부는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모두 타버렸습니다."

방화범은 다름 아닌 중학교 3학년인 15살 채 모 군과 신 모 군이었습니다.

학교도 결석한 채 밤늦게까지 돌아다니다가 날이 추워지자 멀쩡히 주차돼 있던 차에 불을 지른 겁니다.

늦은 밤 주차장 화재라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습니다.

▶ 인터뷰(☎) : 김종민 / 서울 서부경찰서 강력팀
- "(그날) 휴지 같은 걸 주워서 불장난을 세 차례 했어요. (그건 불이) 안 났는데 마지막에…."

경찰은 두 학생을 방화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MBN뉴스 김근희입니다.

영상취재 : 김회종 기자
영상편집 : 원동주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뉴스추적] 대장동 전담수사팀 불협화음?…'부실 압수수색' 뒷말도
  • 이탈리아서 2천년 된 유골 발견…"용암 피해 바다로 달아나던 중 사망"
  • [뉴스추적] '불꽃' 튀는 첫 맞수토론…숨은 전략은?
  • 직장동료가 낸 축의금 '5000원'…"사정이 있겠지" vs "손절 의사"
  • '48년간 200억 원 기부'…아이유·유재석 제친 연예계 기부왕은 누구?
  • [영상] '차 쌩쌩' 고속도로 1차선에 나타난 원더우먼의 정체 알고보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