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박태만 "갈곳이 조계사 밖에 없었다. 종교계가 중재 나서주길…"

기사입력 2013-12-25 19: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경찰 추적을 피해 조계사에 잠입한 박태만 철도노조 수석부위원장은 25일 조계사 극락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노총은 내일부터 이틀간 촛불집회를 열 예정"이라고 밝히면서 "종교계가 나서서 철도파업 사태 해결을 위한 중재에 나서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박 부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사전허락 없이 어제 저녁 8시 10분쯤 조계사에 들어오게 돼서 조계사 관계자들에게 진심으로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조계사에 들어온 배경에 대해 박 부위원장은 "경찰이 민주노총까지 침탈하는 상황에서 갈 수 있는 곳이라고는 오직 여기 조계사밖에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온 국민이 대화에 나서라고 해도 대화하지 않는 정부에게 조계사 등 종교계가 나서서 철도문제를 해결하도록 중재에 나서달라는 간곡한 심정으로 들어오게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특히 "사회적 갈

등이 빨리 해결될 수 있도록 대승적 차원에서 중재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앞으로의 일정에 대해, 박 부위원장은 "26일 민주노총 전국동시다발 지역별 규탄집회를 진행하고 총파업을 결의하며 28일은 100만 시민 행동의 날로 정해 오후 3시 광화문에서 철도 민영화 반대 집회를 열고 정부가 대화에 나서 달라고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조동연 성폭행범 수사해달라"…공소시효 남았지만 힘든 이유는?
  • 재택치료 땐 '4인 가구'에 '46만 원' 더 얹는다…총 136만 원 지원
  • "워치보다 좋다"는 이준석 시계 가격 화제…오바마도 애용
  • 신현준 전 매니저, 명예훼손 혐의 집행유예…"악의적 기사 유포"
  • 추미애 "쥴리 실명 증언 등장"…윤석열 측 "강력한 법적 조치"
  • 고민정, 홍준표에 "왜 정치인생 4개월에게 졌나" 반격한 이유는?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