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검찰, 금품수수 혐의 이청구 한수원 부사장 영장청구

기사입력 2014-04-15 21: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부산지검 동부지청 원전비리 수사단은 15일 원전 업체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배임수재)로 이청구 한국수력원자력 부사장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이 부사장의 구속 여부는 오는 17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거쳐 결정될 전망입니다.

이 부사장은 월성원자력본부에서 근무한 2009∼2010년 원전 업체 P사로부터 부품 납품 청탁과 함께 1천여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이에 앞서 지난 14일까지 이 부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2차례 소환해 강도 높은 조사를 벌였습니다.

이 부사장은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러나 검찰은 이미 구속기소된 P사 간부로부터 금품제공과 관련한 구체적인 진술과 보강증거를 상당히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부사장은 월성원자력본부장으로 재직하다가 지난 1월 6일 부사장 겸 발전본부장으로 승진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