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유병언] 대통령 압박에 자진 출석할까

기사입력 2014-05-19 19:40 l 최종수정 2014-05-19 20: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유병언 전 회장을 구속할지 말지를 결정하는 영장실질심사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오늘 박근혜 대통령까지 나서서 세월호 사고 책임을 거론하며 압박에 나섰는데요.
과연 유 전 회장이 출석할까요.
선한빛 기자입니다.


【 기자 】
유병언 전 회장이 스스로 출석하면 검찰로서는 고민할 필요가 없습니다.

하지만, 장남 대균 씨가 소환에 응하지 않은 채 잠적한 상황이고 본인도 이미 한 차례 소환에 불응하며 행방이 묘연합니다.

현재로서는 영장실질심사에 나오지 않을 공산이 큽니다.

이미 지난 91년 오대양 사건 때 검찰의 회유책에 말려 출두했다가 엉뚱한 사기 사건으로 4년을 복역한 전례가 있습니다.

당시 참고인이었다가 결국 철창 신세가 됐지만 이번에는 피의자 신분입니다.

일단 출두하면 사법처리가 분명합니다.

하지만, 박근혜 대통령이 대국민 담화를 통해 유 전 회장 일가를 겨냥해 사실상 세월호 참사의 사고 책임자로 명시하면서 출석을 고민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전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는데다 대통령이 단호한 입장을 밝힌 만큼 전격 출두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여전히 자기 발로 당당하게 법원에 나와 심문받기를 요구하는 검찰.

세월호 참사의 공적이 돼 버린 유병언 전 회장이 인천지법에 모습을 드러낼지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MBN뉴스 선한빛입니다.

영상취재:조영민
영상편집:김경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기성용 성폭행 의혹, 엇갈리는 주장…진실은?
  • 어제 백신 이상반응 97건…알레르기 반응은 없어
  • [시사스페셜] 유승민 전 의원 "윤석열 총장, 제 3지대서 시작할 가능성"
  • '세계 3위' 인천공항 있는데…가덕도 '물류 허브' 가능할까?
  • 김동성, 의식 흐릿한 상태로 병원 이송…"생명 지장 없어"
  • '58세' 데미 무어, '7억 전신성형' 후 근황 공개 '깜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