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양회정 부인·김엄마 자수, 전화 걸어 자수 의사 밝혀…'선처 약속때문?'

기사입력 2014-07-28 09: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양회정 부인·김엄마 자수/사진=MBN
↑ 양회정 부인·김엄마 자수/사진=MBN


양회정 부인·김엄마 자수, 전화 걸어 자수 의사 밝혀…'선처 약속때문?'

'김엄마 자수'

범인도피 등의 혐의로 지명수배가 내려진 기독교복음침례회(일명 구원파) 신도 '김엄마' 김명숙(59·여)씨와 양회정씨의 부인 유희자(52)씨가 28일 검찰에 전격 자수했습니다.

김씨는 이날 오전 6시께 인천지검 당직실로 전화를 걸어와 자수 의사를 밝혔습니다.

김씨는 1시간 반 뒤인 오전 8시 30분쯤 유씨와 함께 인천지검을 찾아 자수했습니다.

검찰의 한 관계자는 "현재 자수해 조사를 하고 있다"며 "이들이 자수한 구체적인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검찰은 대균씨가 7월말까지 자수할 경우 아버지가 숨지고 어머

니가 구속된 상황을 최대한 참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유병언씨의 도피를 도운 공개수배자에 대해서도 자수시 선처를 약속했습니다.

유병언씨가 사망한 지금 조력자들에 대한 처벌보다는 이들이 유씨의 그동안 도주 과정에 대해 알고 있는 정보가 더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양회정 부인·김엄마 자수' '양회정 부인·김엄마 자수' '양회정 부인·김엄마 자수'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속보] 尹대통령 "北, 핵무기 사용 기도한다면 압도적 대응 직면할것"
  • 윤 대통령 부부 옆에 선 여성…알고보니 현대가 며느리
  • 23년 전 '이해민 살인사건' 범인 종신형 취소 석방에 유족 항소
  • 강남서 '쓰레기 봉투'에 구겨져 유기된 강아지 발견
  • "주사 잘 놔요?" 돈스파이크, 간호사에 보낸 메시지 재조명
  • 러시아 '동원령' 내려진 뒤 빅토르 안 근황…한국서 반신욕?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