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엄마 자수, 인천지검 당직실로 전화 걸더니…"선처해 준다는 TV뉴스 보고 자수했다"

기사입력 2014-07-28 21: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엄마 자수'/사진=MBN뉴스캡처
↑ '김엄마 자수'/사진=MBN뉴스캡처


'김엄마 자수'

범인도피 등의 혐의로 지명수배가 내려진 기독교복음침례회(일명 구원파) 신도 일명 '김엄마' 김명숙씨와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운전기사 양회정씨의 부인 유희자씨가 28일 검찰에 전격 자수했습니다.

김씨는 이날 오전 6시쯤 인천지검 당직실로 전화를 걸어 직접 자수 의사를 밝혔으며, 2시간 반 뒤인 오전 8시 30분쯤 택시를 타고 인천지검을 찾아 자수했습니다.

이들은 지난주 검찰이 "자수할 경우 선처해 주겠다"는 발표를 보고, 자수를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어 검찰 조사 결과 이들은 자수 의사를 밝힐 당시 서울 노원구 태릉 일대에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한편 김씨는 검찰에서 "친분 관계로 유 전 회장의 도피를 도왔고 돈을 받은 적은 없다"고 진술했습니다.



또 "5월 27∼28일쯤 금수원에서 나와 유씨와 계속 함께 있었다"며 "금수원을 나온 이후부터 둘 다 양씨와는 연락한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찰은 이들에게 체포영장이 발부됐기 때문에 48시간 동안 조사를 진행할 수 있다고 밝혔으며, 불구속 수사를 할지는 29일쯤 결정 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엄마 자수''김엄마 자수''김엄마 자수'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강원 헬기 추락…50대 여성 동승자 탑승 이유 파악 중
  • '술자리 의혹 제기' 더탐사, 한동훈 장관 아파트 '무단 침입'
  • "무인헬기가 잡았다"…불법조업 중국어선 포착해 증거 수집
  • 또 '빙상 성폭력'…쇼트트랙 코치 10대 제자에게 성범죄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월드컵 미녀’로 뜨는 일본 여성 드러머…한국인 팔로워 급증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