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PD수첩' 스벤 리 "대한안과의사회, 인터뷰하지 말라 경고" 깜짝

기사입력 2014-08-06 10:44

'PD수첩' 스벤 리 "대한안과의사회, 인터뷰하지 말라 경고" 깜짝

'PD수첩' '라식 라섹 부작용' '스벤 리'/사진=MBC 'PD 수첩'
↑ 'PD수첩' '라식 라섹 부작용' '스벤 리'/사진=MBC 'PD 수첩'

'PD수첩' '라식 라섹 부작용' '스벤 리'

'PD수첩'에서 라식과 라섹 수술의 부작용을 폭로했습니다.

5일 방송된 MBC 'PD수첩'에서는 라식 수술 후 심각한 부작용으로 인해 고통받는 사람들을 만나 라식 수술과 라섹 수술의 부작용에 대한 내용을 다뤘습니다.

이날 방송에서는 라식 수술 후 각막이 얇아진 뒤 돌출돼 부정난시가 발생하는 원추각막증 판정을 받은 정 씨(가명)는 일어나자마자 특수렌즈를 껴야만 일상생활이 가능했습니다.

정 씨는 병원과의 소송에서 승소했지만 11년째 언제 실명할지 모른다는 불안에 떨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그는 "자살하는 사람들이 이해가 가더라. 나도 이 일을 겪으니 죽음 아니면 내가 뭘 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눈물을 흘렸습니다.

지난 2013년 라식 수술을 받고 빛 번짐으로 부작용을 겪고 있는 박승찬 씨 역시 허술한 병원의 눈 검사가 부작용을 초래한다는 의심을 이끌기에 충분했습니다.

박 씨는 "눈 검사를 한 의사, 수술을 한 의사, 부작용 때문에 재수술을 해줬던 의사가 전부 다르다"면서 "심지어, 재수술을 하던 도중 각막을 절개하고 나서 기계가 고장 났다고 임시 렌즈를 삽입한 채 방치했다"고 분통을 터트렸습니다.

한편 'PD수첩' 측은 취재 도중 한국계 독일인 안과 의

사이자 라식 수술의 위험성을 경고해 온 스벤 리 박사에게 "대한안과의사회로부터 MBC 'PD수첩'과 인터뷰를 하지 말라며, 인터뷰를 할 경우 법적 책임을 묻겠다는 공문을 받았다"는 소식을 듣고 정부와 의료계의 관심과 법적 안전 가이드라인 제정을 촉구했습니다.

'PD수첩' '라식 라섹 부작용' '스벤 리' 'PD수첩' '라식 라섹 부작용' '스벤 리'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