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노무현 장남 고소, 노무현 전 대통령과 식사하는 조윤제 교수 유병언으로 '착각'

기사입력 2014-08-06 11:22 l 최종수정 2014-08-06 13:13

'노무현 장남 고소'/사진=온라인 커뮤니티
↑ '노무현 장남 고소'/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노무현 장남 고소, 노무현 전 대통령과 식사하는 조윤제 교수 유병언으로 '착각'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장남인 노건호 씨가 정식으로 소장을 제출했습니다.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과 밥을 먹었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한 사람을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선것입니다.

창원지검은 6일 노건호씨가 지난달 이 네티즌을 사자(死者)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얼마 전 온라인커뮤니티에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재임시절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과 밥을 먹었다는 설명과 함께 사진이 게재됐습니다.

노건호 씨는 고소장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과 유병언 전 회장이 삼계탕을 먹고 있

는 사진'이 인터넷에 유포되고 있다"며 "해당 사진 속 인물은 유병언 전 회장이 아닌 당시 참여정부 경제보좌관 조윤제 서강대 교수"라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이 사건을 공안부에 배당하고 경남경찰청에 수사를 하도록 지휘했습니다.

경남경찰청은 현재 50여명의 인터넷 아이디에 대해 통신수사를 진행하는 등 유포자를 찾고 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