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러버덕 오늘 오후 10시 30분 전시 종료, 창고서 3개월 보관 뒤 폐기

기사입력 2014-11-14 16:24 l 최종수정 2014-12-10 10: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러버덕 오늘 전시 종료'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에 띄워진 '러버덕'이 오늘 14일을 끝으로 전시 종료된다.
러버덕 프로젝트 페이스북에는 이날 오전 러버덕의 마지막 인사가 게재됐다.
러버덕 프로젝트 관계자는 "막상 러버덕이 떠나는 마지막 날이 오니까 너무 서운하고 아쉽다"며 "현재 러버덕은 갑작스럽게 추워진 날씨와 강한 바람 속에서도 꿋꿋하게 자리를 지키고 있다. 마지막 날 방문하시는 분들께서는 각별히 옷차림에 신경을 써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특히 어제(13일) 저녁부터 수 년 동안 열심히 준비하고 새로운 세상으로 나갈 준비를 하는 수험생들의 방문이 많이 늘고 있다"며 "마지막 날 방문하셔서 그동안의 노력에 대해 위로 받고 조금이라도 즐거운 시간을 보내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러버덕은 네덜란드 출신 설치미술작가 플로렌타인 호프만이 만든 작품으로 지난 2007년부터 세계 17개국을 돌며 평화와 행복의 메시지를 전달해왔다.
한국에서는 지난달 14일부터 전시가 시작돼 한 달 동안 300만명 이상의 관람객을 끌어모았다.
석촌호수의 러버덕은 이날 오후 10시 30분까지 관람 가능하다.
전시 종료 후 러버덕은 처음 제작됐던 경기 파주의 한 창고로 옮겨져 3개월 간 보관된다. 이후 다음 행선지가 정해지지 않으면 폐기된다. 러버덕은 올해 열

린 중국 투어를 제외하고 대부분 한 달 전시 이후 폐기됐다.
러버덕 오늘 전시 종료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러버덕 오늘 전시 종료, 벌써 한 달 다 갔네" "러버덕 오늘 전시 종료, 마지막이라니 아쉽다" "러버덕 오늘 전시 종료, 폐기될 수도 있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매경닷컴 속보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트럼프 공식석상서 처음 마스크 착용... "적절한 장소에서 마스크 쓰는 거 좋아해"
  • 프랑스에서 승객에 마스크 착용 요구했다 집단 구타당한 기사 끝내 사망
  • 아베, 日 입국 제한 완화…"한국·중국보다 대만 우선"
  • 광주 코로나19 확진자 5명 추가 발생…누적 161명
  • 밤 전국 장맛비 확대…남부 중심 300mm↑ 많은 비
  • 채팅앱서 만난 중학생 5년 동안 협박해 성폭행…징역 8년 선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