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흑백 브라운관 속 영화제 모습은?

기사입력 2014-11-20 19: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한류 스타들이 화려한 의상을 입고 참석하는 영화제 시상식.
빨간 레드카펫을 밟으며 걸어올 땐 스포트라이트가 쉴새 없이 터져 나오는데요.
수십 년 전에는 어땠을까요.
전남주 기자가 과거 영화제로 안내합니다.


【 기자 】
극장 앞에 레드카펫은 없고 배우들은 마치 영화를 보러 입장하는 관객 같습니다.

그래도 시상식에 참석한 배우들의 얼굴에선 웃음꽃이 떠나질 않습니다.

당대 최고의 여배우였던 최은희는 4회 연속 대종상 여우주연상을 받은 뒤 이렇게 말합니다.

▶ 인터뷰 : 최은희 / 1962년 대종상 여우주연상
- "감개무량합니다. 너무나 가슴이 벅차올라서 뭐라 말씀을 해야 좋을지…."

수줍어하는 남자 어린이는 23년 뒤 남우주연상(대종상)을 탄 국민 배우 안성기고, 여자 어린이는 바로 영화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소녀 옥희입니다.

▶ 인터뷰 : 전영선 /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 옥희 역
- "아저씨는 무슨 반찬 좋아해? (글쎄 나도 삶은 달걀.) 어머나 어쩜 나하고 꼭 같네."

당대 최고 스타였던 신성일과 윤정희 등도 시상식에 빠지지 않는 '단골손님'이었습니다.

그렇다면, 1965년 한국연극·영화예술상 대상 수상자의 상금은 얼마였을까요?

▶ 인터뷰 : 1965년 한국연극 영화예술상
- "최고상

인 대상에는 벙어리 삼룡이에서 열연을 보여 수많은 팬의 심금을 울린 김진규 씨가 차지해 10만 원의 영예를 차지했습니다."

한국 영화발전에 큰 발자취를 남긴 남녀 배우들.

꽃과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는 수상자들의 모습은 예나 지금이나 한결같습니다.

MBN뉴스 전남주입니다.

영상편집 : 송현주
화면제공 : 국가기록원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노숙인 명의' 신종 깡통전세 사기…HUG가 피해 떠안았나?
  • 김정은 "문재인 대통령의 과도한 관심 불필요"…문 전 대통령은 동분서주 했는데
  • "총알받이 안 해" 러시아 징집 반대시위 속 우크라이나 공격
  • 서울 아파트에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 경찰 조사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 영동고속도로서 12중 추돌 '쾅쾅쾅'…아들 구하려다 참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